RESERVATION

HOME > Reservation > 언론보도 > 국제신문 (2018.8.17.) 부산가정성당 소개

국제신문 (2018.8.17.) 부산가정성당 소개

페이지 정보

조회조회 120회 작성일작성일 2020-05-14

본문

부산가정성당 전국 첫 혼인미사로 특화

 

부산 최초의 성당 터에 가톨릭 신자를 위한 결혼 특화성당이 들어서 기대를 모은다. 혼인미사가 없는 평일에는 비신자도 초대해 다양한 가정·문화 행사를 개최할 예정이라 지역사회 전체를 위한 성당으로 자리매김할 전망이다. 천주교 부산교구(교구장 황철수 바오로 주교)는 오는 19일 오후 2부산가정성당봉헌식을 연다고 17일 밝혔다. 부산가정성당은 부산 동구 초량동 도시철도 1호선 초량역 1·3번 출구 가까이 지어진 신축 성당이다. 대지 1235에 지하 2층 지상 4층 규모다. 2016620일 착공해 최근 완공됐다.


부산가정성당은 전국 천주교 교구 최초의 혼인미사 특화성당이다. 가톨릭 신자 누구나 혼인미사를 신청할 수 있다. 이곳에서는 주일미사가 열리지 않아 여유롭게 혼인미사를 할 수 있다. 천주교 신자들은 주로 자신이 속한 본당에서 혼인미사를 했는데, 본당 주일미사와 각종 행사를 피해야 해 다소 불편이 있었다.

부산가정성당 첫 혼인미사 주인공은 오남철 베드로(부산 동구 구봉성당), 박하연 알비나(경북 구미 원평성당) 씨다. 두 사람은 다음 달 1일 낮 12시 부산교구 총대리 손삼석 주교 주례로 혼인미사를 연다. 부산교구청은 첫 혼인미사임을 고려해 본당별로 추천받은 예비부부 가운데 심사를 거쳐 두 사람을 선정했다. 교구청은 부산가정성당 1호 부부에게 혼인미사 부대비용, 피로연 등 예식비 전액을 지원한다.

부산가정성당은 교구의 가정사목국과 협력해 가정사목지원센터역할도 한다. 부부가 하느님 안에서 성가정을 이루며 살도록 혼인미사 후속 프로그램을 개발한다. 특히 부산가정성당은 특정지역 사목구를 넘어 열린 성당을 지향한다. 혼인미사가 없는 평일에는 행복한 가정을 꾸리기 위한 가정·문화행사를 기획해 교구민뿐 아니라 비신자도 초대할 예정이다. ‘가정상담센터도 운영해 가정·결혼 관련 집중사목을 펼친다.

 

부산교구청은 부산교구의 첫 성당 터라는 상징성에 주목해 현시대와 교구공동체에 요청되는 소명을 고민했고 전국 최초 혼인미사 특화성당가정사목지원센터를 겸하는 부산가정성당을 건립했다고 전했다. (박정민 기자)


PHOTOS

VIDEOS

ART